icon보육뉴스
  • 커뮤니티
  • 보육뉴스
[베이비뉴스] 자주 코피 흘리는 아이, 허약해서일까요?
작성자 bu11 작성일 2019-03-15 조회 299
첨부파일
체질, 외상, 기후 등 원인은 다양… 콧속 건조하지 않게 적정 습도 유지하는 것이 우선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아이가 갑자기 코피를 흘리거나, 자고 일어났는데 베개가 코피로 젖은 것을 보면 부모들은 걱정하기 마련이다. 코를 부딪치거나 다친 것도 아닌데 몸이 안 좋아서 코피가 나는지, 허약해서 그런 것인지 염려된다. 아이에게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을 경우에는 더 조심스럽다. 건조한 봄 날씨와 미세먼지로 호흡기 건강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아이들이 코피를 흘리는 원인과 이에 대한 관리법을 평택 함소아한의원 윤상진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아이 코피, 왜 자주 나는 것일까? 원인은 무엇이고 예방법은 무엇일까? ⓒ함소아한의원


◇ 아이들이 코피를 자주 흘리는 원인

아이들이 흘리는 코피 대부분은 콧구멍 안쪽 1cm 부근에서 발생하는 전방 비출혈로, 이 부위에는 모세혈관이 밀집해 있지만 얇은 비강 점막으로 덮여 있다. 따라서 작은 충격이나 자극에도 쉽게 손상돼 출혈이 발생하기 쉽다. 아이가 코피를 흘리는 원인은 체질적 요인, 과도한 체력소모, 비염, 축농증, 외상, 건조한 기후 등 다양하게 볼 수 있다.

▲ 허약한 체질과 튼실한 체질의 경우

허약한 아이들만 코피를 흘린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건강한 아이들도 코피가 날 수 있다. 허약한 아이들의 콧속 혈관은 습관적으로 코를 비비거나 세게 푸는 등의 자극에도 쉽게 손상 되어 코피가 나기 쉽다. 또한 열이 많고 에너지가 넘치며 튼실하고 건강해 보이는 아이들도 속열이 너무 많아지면 그 열을 식히기 위해 코피가 난다. 그렇게 함으로써 압력을 조절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데 한두 번 코피를 흘리는 건 문제가 없으나 코피가 반복된다면 치료가 필요하다.

▲ 비염과 부비동염

아이가 비염 증상이 있거나 축농증이라고도 하는 부비동염이 있으면 코피를 흘리기 쉽다. 아토피성 피부염이 있는 아이들의 피부는 약하고 예민하다. 가렵기 때문에 긁게되고, 긁으면 피부에 상처가 나서 건조해지고, 다시 또 가려워지는 현상이 반복되는데, 코 안쪽 점막 또한 피부 조직이다. 따라서 비염이 있는 아이들의 비강 점막도 감각이 예민해서 긁고, 비비고, 파다 보면 코피가 나기 쉽다.

▲ 건조한 기후, 미세먼지도 원인

코는 외부의 공기가 유입되는 통로이므로 날씨가 건조하면 비강 점막도 함께 건조해진다. 미세먼지가 많으면 콧속은 더욱 건조해지기 쉽다. 콧속은 50~60% 정도의 습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코 점막이 건조해지면 콧속이 당기듯이 간지럽고 만지면 아프고, 코딱지도 많이 생긴다. 콧속이 가려워서 아이들이 자주 만지다 보면 점막이 손상되고 혈관이 노출되어서 쉽게 코피가 난다.

◇ 아이가 코피를 흘리면 지혈과 안정으로 응급처치

아이들 코피의 출혈 부위는 대부분 콧속 입구로부터 2cm이내다. 그러므로 코피가 나면 깨끗한 솜이나 휴지로 콧구멍을 막아준다. 가능한 콧구멍을 꽉 막아 지혈이 잘 될 수 있게 한다. 그리고 코끝 콧방울 부위를 가볍게 2~3분 정도 눌러주는데 이때 코피가 기도로 넘어가지 않도록 고개를 뒤로 젖히거나 눕히지 말고 약간 앞으로 숙이는 정도가 좋다.

지혈하는 중에는 편안한 의자나 소파에서 가만히 안정을 취해야 혈압이 낮아져 코로 몰리는 혈류의 양을 줄일 수 있고 빨리 지혈이 된다. 누운 자세는 코피를 목뒤로 넘어가게 해서 피가 기도로 흡인될 수 있다. 그러므로 코피가 나더라도 누워서 쉬지 않아야 한다.

출혈양이 너무 많거나 가정에서 응급처치로 지혈이 되지 않을 때는 바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코피 발생 후 손상된 혈관과 점막이 재생되기까지 약 2주간의 시간이 필요하니 코피가 난 후에는 아이가 코를 세게 파거나 풀지 않게 각별히 신경을 쓰도록 한다.

◇ 아이들의 코피 예방법, 실내 적정 습도 유지로 콧속을 건조하지 않게

환절기 등 건조한 날씨에는 가능한 코를 자극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코피가 잦은 아이들은 생활 환경의 습도를 항상 50~60%로 유지하도록 한다.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실내에 깨끗한 젖은 수건 등을 두어 습도를 조절하고 코에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방법도 효과적일 수 있다.

평택 함소아한의원 윤상진 대표원장은 “아이들이 습관적으로 코를 파거나 비비거나, 얼굴을 씻으면서 코를 문지르는 습관들이 코를 자극할 수 있으며 코를 세게 푸는 것도 비강 점막에 강한 압력을 가해 코피를 유발하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하며 “스프레이 타입의 천연 비강 외용제를 사용해 콧속을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출처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http://www.ibabynews.com)
이전글  이전글 [연합뉴스] 국공립유치원 703학급 개원…통학차량·방과후돌봄 소폭 증가
다음글  다음글 [베이비뉴스] 천연화장품 인증제 도입, 어린이 화장품 성분 표시 강화